서울시, 올해 2천100가구에 움직임 감지 기기 설치

평소 거동이 불편했던 노인 이 모 씨는 얼마 전 샤워를 하고 나오다 미끄러지면서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그를 위기에서 구한 것은 사물인터넷(IoT) 기기. 사람의 움직임, 온도, 가스 등을 감지해 복지관 생활관리사의 스마트폰으로 전송한다.

8시간 동안 이 씨의 움직임이 감지되지 않은 것을 확인한 생활관리사는 119에 신고해 그를 병원으로 옮길 수 있었다.

서울시가 사물인터넷을 활용해 거동이 불편한 독거 노인의 건강을 지키는 '독거 어르신 안전·건강관리 솔루션'을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독거 노인 가정에 움직임, 온도·습도, 화재·가스 안전을 감지하는 센서를 부착한 뒤 생활관리사 스마트폰으로 데이터를 실시간 전송하는 시스템이다.

일정 기간 움직임이 감지되지 않거나 이상 온도, 습도 등이 감지되면 생활관리사가 즉시 독거 노인 가정에 연락하거나 방문한다.

서울시는 "사물인터넷 기기를 활용해 어르신의 활동 여부와 건강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해 위기 상황에 더 신속히 대비할 수 있게 됐다"며 "은둔형 어르신처럼 전화나 방문을 꺼리는 분들에 대한 건강·안전관리도 더 효율적으로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해 9개 구(區)에서 시범사업을 한 결과 실제 위험에 처한 2명을 구하는 등 성과를 낸 것을 토대로 올해는 25개 구 전체로 확대하기로 했다.

올해 2천100가구에 사물인터넷 기기를 설치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