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박한 남북·북미 연쇄 회담
극비리에 북한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내정자가 주한미군의 오산 공군기지를 통해 방북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18일 “극비 상황이라 확인해 줄 수 없다”면서도 “폼페이오 내정자가 오산기지에서 항공편을 이용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내정자가 일본의 주일미군 기지에서 평양으로 직행했을 가능성은 작은 것으로 정부 당국자들은 보고 있다. 일본에서 출발해 평양으로 비행했다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하기 전 비행 목적과 항로 등을 우리 군에 사전 통보해야 하는데 일단 그런 정황은 포착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을 통해 평양에 들어갔다면 사전에 알려졌을 가능성이 크다.
반면 오산 미 공군기지를 이용하는 미국 항공기는 사전에 고지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언론에 잘 노출되지 않는다. 미국도 비밀유지 등의 사정을 고려해 오산기지를 선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 때문에 우리 정부도 폼페이오 내정자가 평양에 간 상황을 알고 있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폼페이오 내정자가 방북한 사실을 확인해주는 것은 부적절하다”면서도 “한·미 간 모든 정보를 공유하면서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