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와 민간 기업이 전기자동차(EV)용 차세대 배터리 개발을 위해 손을 잡았다. 세계 EV용 배터리 시장에서 점유율이 떨어지고 있는 일본 배터리산업의 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해서다.

18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경제산업성과 도요타자동차 등은 EV용 차세대 배터리를 함께 개발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경제산업성은 아사히가세이, 도레이 등이 참여하고 있는 기술연구조합인 리튬이온전지 재료평가연구센터(LIBTEC)에 16억엔(약 158억원)을 출연하기로 했다. 도요타와 닛산, 혼다 등 자동차 업체들과 파나소닉, GS유아사 등 소재·전기 관련 업체들도 LIBTEC가 주도하는 차세대 배터리 개발사업에 참여할 계획이다.
LIBTEC가 개발을 추진 중인 차세대 배터리는 고체를 전해질로 사용하는 제품이다. 그동안 리튬이온배터리는 액체 전해질을 주로 사용해 전해질이 샐 우려가 있었고 부피를 줄이는 데도 한계가 있었다. 조립도 쉽지 않아 작은 크기로 높은 출력을 유지하는 데 어려움이 컸다. 고체 전해질 제품은 기존 배터리 약점을 상당 부분 해소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일본 정부와 관련 업계가 공동으로 EV 배터리 개발에 나선 것은 글로벌 시장에서 일본 기업 입지가 계속 좁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자동차용 배터리 시장에서 일본 기업은 2013년까지만 해도 70%대 점유율을 나타냈지만 2016년에는 점유율이 41%로 곤두박질쳤다. CATL 등 중국 업체와 삼성SDI, LG화학 등 한국 업체가 약진했기 때문이다. 중국 기업의 시장점유율은 2013년 3%에서 2016년 26%까지 뛰었다.

도쿄=김동욱 특파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