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KBS2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극본 김예나, 연출 김상휘)의 이은형이 박하나에게 기억 잃은 배누리를 돕고 싶다고 했다.

17일 방송된 ‘인형의 집’에서는 이재준(이은형)이 홍세연(박하나)에게 “꽃님 씨(배누리)라는 분 연락처 할 수 있을까요? 아가씨가 세연 씨 집에 갔던 날 꽃님 씨랑 접촉사고가 있어서 많이 놀란 것 같아서요”라고 말을 꺼냈다.

홍세연은 “그 얘기 들었어요. 팀장님 때문이 아니에요. 몇 년 전 교통사고 당해서 기억을 잃었어요”라고 과거 사고를 털어놓았다.

그러자 이재준은 “내가 그 분을 좀 도울 수 있을까요?”라고 물었고, 홍세연은 이재준과 꽃님의 만남을 주선했다.

이재준은 “접촉사곤 아니었지만 많이 걱정하고 계세요”라며 걱정스럽게 말했고 꽃님은 “진짜 괜찮아요. 걱정하지 마시라고 전해주세요”라고 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