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물벼락 갑질' 조현민 등기임원 의혹 규명하고 '국적기 박탈'해야"
대한항공 박창진 前 사무장 "항공사 재벌들 갑질, 솜방망이 처벌"

박창진 대한항공 전 사무장이 17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대한항공 3세 갑질 비행 처벌하라' 정의당 심상정 의원·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공동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17일 "4년 전 조현아 씨가 제대로 처벌됐다면 오늘의 조현민 전 전무의 '물벼락' 갑질은 없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심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땅콩회항' 피해자 박창진 대한항공 전 사무장과 기자회견을 열고 "대한항공 3세의 갑질에 대한 엄중한 처벌과 재발을 방지하는 대책을 세워달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심 의원은 이어 "외국인은 한국 국적 항공사의 등기 이사가 될 수 없는데도 불구하고 조 전 전무가 6년 동안이나 불법 등기 이사직을 유지하게 된 배경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면서 "경영 능력도 도덕성도 없는 조 씨 일가는 당장 대한항공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고 국적기라는 공적 혜택을 더는 누릴 수 없도록 '대한민국'이라는 명칭을 조속히 회수할 것을 국토부는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전 사무장은 "조현아 전 부사장은 다른 계열사 임원으로 화려하게 복귀했지만, 당시 피해자인 나는 아직도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항공법에는 안전 운항을 방해하는 승객들의 처벌을 더욱 강화하는 추세지만 권력을 가진 재벌에게는 이러한 책임까지 주어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박 전 사무장은 조현아 당시 부사장의 '땅콩 회항' 사건 이후 공황장애 등의 진단을 받아 휴직했다가 지난해 4월 복귀했지만 일반 승무원으로 강등된 상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