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D-9…청와대, 로드맵 발표

'판문점 회담' 의미 강조
"남북정상회담 전 필요하면 서훈·정의용 평양 갈 수 있어
판문점회담 생중계 추진"

"냉전구조 해체 출발점 됐던 몰타회담 이상의 상징적 의미"
청와대는 오는 27일 남북한 정상회담을 계기로 ‘판문점 정상회담’ 정례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남북 정상 간 핫라인은 20일께 개통될 예정이다.

◆판문점에서 정례회담 추진

임종석 남북정상회담준비위원장이 17일 청와대에서 남북한 정상회담 준비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남북정상회담준비위원장을 맡고 있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17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 준비 상황을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회담이 판문점 정상회담이 정착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임 실장은 “의제 중에서 우리가 많이 얘기하는 게 정상회담 정례화”라며 “정상회담이 특별한 사건이 아니라 정례화되고, 필요하면 수시로 판문점 회담으로 갈 수 있도록 하는 게 중요한 우리의 관심사”라고 강조했다.

임 실장은 정상회담 장소인 판문점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했다. 임 실장은 “(판문점 개최는) 정상회담의 정례화 차원을 넘어 의전 등을 생략한 채 핵심 의제에 집중할 수 있는 실무 정상회담의 길을 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판문점 회담이 남북 관계를 넘어 한반도의 주요 당사자, 특히 북·미 간 문제가 풀리는 계기가 된다면 몰타 회담보다 더 상징적 회담으로 발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임 실장은 남북 정상회담이 북·미 정상회담과 남·북·미 정상회의의 ‘징검다리’ 성격을 띤다고 부연했다. 그는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정착 등 획기적 남북 관계 개선을 비롯해 북·미, 주변국과의 관계 개선을 위한 조심스러운 출발이 된다는 데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북이 처한 현실의 외교정치에서 중요한 방향 전환은 미국의 인내와 동의 없이는 어렵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임 실장은 실무단 협상과 고위급 회담으로 이어진 정상회담의 의제 협상에 대해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서훈 국가정보원장이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평양 방문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말했다. 정상회담을 코앞에 둔 시점에서 서 원장이나 정 실장의 방북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양 정상이 마주 앉기 전에 구체적 성과를 위한 실무협상을 마무리짓겠다는 뜻이다. 임 실장은 “정상회담 합의문을 ‘4·27 공동성명서’로 할지, ‘판문점 합의문’으로 할지 아직 정하지 않았다”면 “양국 정상이 만나 공동선언문에 사인만 하면 될 정도로 치밀한 사전 협의를 마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협상단 규모 크지 않을 듯

임 실장은 “핫라인이 연결되는 즉시 두 정상 간 통화가 적절한 시점에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우리 측 준비위원회는 정상회담 생중계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부인 이설주 여사의 동행을 북측에 타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준비위는 통신 관련 두 차례 실무회담을 통해 20일께 핫라인을 개설하는 데 합의했다.

임 실장은 또 “회담 장소인 ‘평화의 집’이 공사 중인데, 공사 완료 후 북측 선발대가 사실상 상주할 것으로 보인다”며 “주간에는 거의 상주하며 하나하나 꼼꼼하게 점검하고 리허설도 하게 될 듯하다”고 했다.

회담 생중계는 18일 회동에서 집중 논의할 예정이다. 임 실장은 “내일(18일) 의전이나 경호, 보도 관련 2차 종합 실무회담이 있는데 많은 문제가 논의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양쪽 의제는 공유됐기 때문에 내일 상당히 진전을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무회담을 통해 고위급 회담 일정이 정해지면 정상회담 의제 및 협상단 규모 등이 최종 조율된다.

임 실장은 양측 협상단 규모와 관련, “고위급 회담을 통해 정해질 것”이라며 “양국이 협상단 숫자를 딱 맞출 필요도 없고 김 위원장 스타일상 많은 사람이 배석할 것 같지는 않다”고 했다. 이어 “우리 공식수행단을 몇 명으로 할지는 막바지 조율 중이지만 회담 성격상 통일·외교·국방장관 등이 공식수행원에 포함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