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검찰’로 불리는 금융감독원이 1999년 통합 출범 이후 최대 위기를 맞았다. 두 명의 금감원장이 각종 논란에 휘말려 잇달아 물러나면서 금감원의 권위는 곤두박질쳤다. 독립적인 금융감독 업무를 수행해야 할 금감원이 정권이 바뀔 때마다 외풍에 휩쓸렸기 때문이란 지적이 나오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6일 김기식 금감원장이 제출한 사표를 17일 수리했다. 김 전 원장이 지난달 30일 임명된 지 19일 만이다. 최흥식 전 금감원장이 채용청탁 논란으로 물러난 지 한 달여 만이다. 청와대가 검증되지 않은 인사를 잇달아 임명해 빚어진 초유의 인사 참사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김 전 원장은 취임 직후부터 ‘약탈적 대출’이라는 표현을 써가며 금융회사들을 맹공격해 금융권을 충격으로 몰아넣었다. 최 전 원장도 지난해 11월부터 지배구조 개선을 명분으로 민간 금융지주 회장 선임 과정에 개입, 금융권과 마찰을 빚었다.

한 금융회사 대표는 “금융권의 잘못된 관행은 개선돼야겠지만 금융당국이 입맛대로 고치자고 나서서는 곤란하다”며 “최근 5개월은 금융감독체제의 문제가 고스란히 드러난 시기였다”고 말했다.

강경민/박신영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