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 12일 만에 1조1151억원

사모펀드에 78% 몰려
펀드 자금의 절반을 혁신·벤처기업에 투자하는 코스닥 벤처펀드가 초반 흥행에 성공했다. 상품 출시 12일 만에 가입 금액이 1조원을 돌파했다.

17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코스닥 벤처펀드가 출시된 지난 5일부터 16일까지 가입금액은 1조1151억원으로 집계됐다. 7개 공모펀드에 2487억원, 78개 사모펀드에 8664억원이 들어왔다. 출시 첫날 3700억원가량이 몰린 데 이어 매일 1000억원 안팎이 코스닥 벤처펀드에 새로 들어왔다.

코스닥 벤처펀드는 전체 자산의 15%를 벤처기업이 새로 발행하는 주식과 전환사채(CB), 신주인수권부사채(BW) 등에 투자해야 한다. 35%는 벤처기업이나 벤처기업에서 지정 해제된 지 7년 이내인 기업 주식에 투자한다.
코스닥시장 상승에 대한 기대와 공모주 30% 우선배정, 300만원 한도 소득공제 등의 혜택이 코스닥 벤처펀드가 인기몰이에 성공한 이유로 꼽힌다. 문남중 대신증권 연구원은 “정부의 코스닥시장 활성화 대책으로 중소형주 상승률이 높을 것이라는 기대가 크다”며 “상장 초기 주가상승률이 높은 공모주를 더 많이 가져갈 수 있는 등 혜택도 매력적”이라고 말했다.

사모형 코스닥 벤처펀드에 투자자금이 집중되고 있다는 점은 한계로 지적된다. 16일까지 코스닥 벤처펀드에 유입된 자금 중 77%가 사모펀드에 몰렸다. 사모펀드는 신용등급이 없는 기업의 CB나 BW에 투자할 수 있는 등 투자 자율성이 높아 자금이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공모펀드는 두 곳 이상에서 신용등급을 받은 기업의 CB나 BW에만 투자할 수 있다.

문 연구원은 “코스닥 벤처펀드에 자금이 몰리면서 우량 주식 등을 편입하려는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며 “코스닥 벤처펀드가 초기 성과를 낸다면 개인투자자 가입이 더 활발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나수지 기자 suj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