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현장조사 결과
금융감독원이 삼성증권 배당 사고의 원인으로 허술한 증권사 배당시스템을 지목하고 대대적인 현장점검에 나섰지만, 예상보다 시스템이 잘 갖춰져 비슷한 사고가 날 가능성이 극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금융당국과 증권업계에 따르면 금감원은 지난 12일부터 이날까지 교보 대신 미래에셋대우 메리츠 한화 현대차 SK NH투자증권 등 총 15개 상장 증권사의 우리사주 배당입력 시스템에 대해 현장점검을 벌였다. 지난 6일 발생한 삼성증권의 배당 착오입력 사고의 주요 원인이 상장 증권사의 우리사주 배당시스템에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우리사주 조합원에 대한 현금배당은 일반 주주 배당과 달리 예탁결제원을 거치지 않고 주식 발행회사가 증권사를 통해 업무를 처리하는데, 삼성증권은 발행회사이자 증권사라 이를 직접 처리하는 과정에서 허술하게 운영해 유령주식을 배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금감원의 점검은 다른 증권사의 배당시스템도 삼성증권처럼 우리사주 현금배당과 주식배당의 전산입력 창이 같은지, 주식 발행사로서 배당업무와 투자중개업자로서 배당업무가 같은 시스템인지 여부에 맞춰졌다. 점검해 보니 ‘구멍’이 뚫려 있을 것이라는 당초 예상과 달리 대부분 증권사들의 배당시스템은 별다른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은행이나 종합자산관리계좌(CMA)로 배당이 입금돼 주식으로 잘못 입고될 가능성이 원천 차단된 증권사가 많았다. 대부분의 증권사들이 주식배당과 현금배당을 입금하는 창을 분리해 놨고, 발행사로서 배당업무와 투자중개업자로서 배당업무가 시스템이 나뉘어 있거나 담당부서가 달랐다.
중소형사들이 주로 이용하는 코스콤 프로그램도 배당금 입금과 배당주 입고 시스템이 분리돼 있다. 코스콤 관계자는 “배당주가 입고되면 직원 계좌로 바로 가는 게 아니라 한국증권금융의 우리사주 계좌를 거쳐 직원에게 입고되기 때문에 오류 가능성이 작다”며 “증권금융에 배당주를 요청할 때 유통주식보다 많은 주식 수가 들어가면 경고 메시지가 뜬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금감원 관계자는 “현장점검 결과에 대한 분석이 끝나지 않아 아직 결론을 내릴 수는 없다”며 “우리사주 배당시스템에 큰 문제가 없더라도 증권사의 내부통제는 강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감원은 사고 발생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기 위해 삼성증권에 대한 검사기간을 당초 19일까지에서 27일까지로 연장했다.

하수정/강영연 기자 agatha7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