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물벼락 갑질' 조현민 정식 수사

'물벼락 갑질' 조현민. / MBC 화면 캡처=연합뉴스

경찰이 17일 조현민(35) 대한항공 전무를 피의자로 입건한 가운데, 조 전무 측의 설명과 회의 참석자들의 진술이 엇갈린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이날 오전 이른바 '물벼락 갑질' 논란을 빚은 조 전무를 피의자로 정식 입건해 수사하기로 하고, 조 전무에 대한 출국정지를 신청했다고 발표했다.

경찰은 "회의 참석자들의 진술을 청취한 결과 조 전무가 회의 참석자들을 향해 음료를 뿌렸다는 진술이 확인됐다"고 수사에 착수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지금까지 조 전무는 얼굴을 향해 물을 뿌린 것이 아니라 물이 든 컵을 바닥에 던졌다고 주장했다. 만약 얼굴을 향해 물을 뿌린 것이 사실로 확인되면 폭행 혐의가 적용될 가능성이 있다. 이에 경찰은 조 전무가 상대방의 얼굴을 겨냥해 던졌는지를 입증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광고업계에 따르면 조 전무는 지난달 16일 대한항공 공항동 본사에서 자사 광고를 대행하는 A 업체의 광고팀장 B 씨에게 소리를 지르고 얼굴을 향해 물을 뿌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내용이 이달 2일 A 업체의 익명 애플리케이션 게시판을 통해 알려지며 논란이 일었다.

결국 대한한공은 조 전무를 본사 대기발령 조치하며 경영에서 손을 떼게 했다.

한편, 조 전무는 매일 서울 모처에서 변호사와 대한항공 고위 관계자 등이 참석하는 대책회의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한예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