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오전 11시 22분께 경북 안동시 풍산읍 마애리 안동시 음식물자원화시설에서 불이 나 2시간만에 꺼졌다.

화재 당시 현장에 많은 연기가 발생해 안동시는 "가스 발생 우려가 있으니 인근 주민들은 안전에 유의하기 바란다"는 내용의 재난문자도 발송했다.

연기는 시설에서 음식물에서 나는 냄새를 없앨 때 사용하는 숯이 타면서 나왔다고 한다.

경찰은 화재 발생 직전 시설 주변에서 용접을 하고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