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금융개혁 거부 단호대처…피감기관 비용 출장 전수조사"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야당에 대해 4월 국회 정상화를 촉구했다.

강훈식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7일 오전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퇴를 빌미로 금융과 재벌 개혁이 뒷걸음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선관위에서 문제 삼았던 피감기관 비용의 해외출장, 정치자금 지출에 대한 전수조사도 필요하고, 인사에 대한 좀 더 엄격한 기준을 다시 세워야 한다"면서 "야당은 무차별적인 정치공세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사진=연합뉴스

강 대변인은 이어 "그 동안 야당이 주로 문제를 제기했던 보좌진 퇴직금, 정책개발을 위한 해외출장 및 보좌직원 대동 등에 대해서 선관위는 ‘그 자체로는 위법이라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면서 "야당은 문재인 정부 흠집 내기를 위한 정치공세가 아니라면, 조속히 국회 의사일정에 복귀하라"고 강조했다.

이어 '드루킹 댓글 조작'에 대해서는 "여론 조작 세력은 민주당의 고발로 적발됐다"면서 "과거와 같이 권력기관에 의해 사법당국의 수사가 왜곡되고, 공정성에 시비가 될 일은 단연코 없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드루킹' 등 당원 여론조작 세력에 대한 실체적 진실을 확인하고, 엄단하는 일에 우리당은 최선의 협조를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