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증권은 17일 한샘(50,300500 1.00%)에 대해 올해 연간 성장률이 한자릿수 대로 둔화될 것이라며 투자의견을 '매수'에서 '중립'으로 낮춰 잡았다. 목표주가도 기존 22만원에서 16만원으로 하향했다.

한샘은 1분기 별도기준 매출은 4675억원, 영업이익은 178억원을 올렸다. 전년 동기보다 각각 5.5%와 56.3% 감소했다.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 영업이익 420억원에도 못미치는 크게 부진한 실적이었다.

김세련 SK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1분기 수원 직매장, 상봉 직매장 개점에 따른 신규 매장 오픈 효과 및 리하우스 부문 1분기 홈쇼핑 일회성 방영 효과에 따라 기저가 높았던 것이 매출액 역성장의 주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더 큰 우려 요인은 주택 경기 둔화에 따라 연간 성장률이 한자릿수 대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는 점이다. 고(高)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의 근거가 점차 약해지고 있다는 게 김 연구원의 판단이다.

그는 "한샘의 압도적인 시장 지위를 감안할 때, 역성장 없는 꾸준한 매출액 성장이 나타날 것
은 분명하다"면서도 "매크로(거시경제) 환경을 감안할 때 성장률이 한자릿수대로 둔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고밸류에이션이 지속 가능할지 의문스럽다. 입주 물량이 주는 2019년 이후 새로운 성장의 트리거(방아쇠)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