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어선 서해 불법조업 대책 등 논의…양국 당국간협의 속속 재개

서해에서의 어업질서 확립 방안을 논의하는 한중 어업문제 협력회의가 약 2년 만에 재개된다.

17일 복수의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양국은 내주 중 중국에서 제10차 어업문제 협력회의를 개최하기로 하고, 세부 일정을 조율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 외교부 당국자가 수석대표로 나서며, 수산 및 해상 경비 담당 부처 인사들도 참석해 무허가 조업 등 중국 어선의 서해 불법 조업을 근절하기 위한 방안을 핵심 의제로 논의할 전망이다.

이번에 회의가 열리면 2016년 7월 이후 1년 9개월 만의 개최다.
한중 어업문제 협력회의는 중국 어선의 서해 불법 조업 등 어업분야 관련 문제의 원만한 해결과 어업 질서의 공동 수호, 어족자원의 지속가능한 개발 등을 위해 양국 간 협력체제를 강화하고 소통과 협력을 증진하자는 취지로 2012년 6월 발족했다.

연 2회를 원칙으로 양국을 오가며 열리던 회의는 2016년 7월 광주에서 제9차 회의가 개최된 뒤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갈등의 여파 속에 2년 가까이 열리지 못했다.

특히 2016년 10월 인천시 옹진군 소청도 근해에서 불법조업을 단속하던 우리 해경 고속단정 1척이 중국어선과 충돌해 침몰한 사건을 계기로 회의의 조기 재개 필요성이 부각된 바 있다.

한중 양국은 작년 10월 말 사드 관련 갈등을 봉합하기로 합의한 뒤 잇달아 당국간 협의 채널을 재가동하고 있다.

오는 20일에는 베이징(北京)에서 한중경제공동위원회가 약 2년 만에 재개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