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여제' 박인비(30)가 세계 랭킹 1위 탈환 가능성을 더욱 부풀렸다.

박인비는 16일 발표된 세계 랭킹에서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3위를 유지했다.

1위는 지난해 11월부터 펑산산(중국)이 지키고 있고, 2위는 렉시 톰프슨(미국)이다.

하지만 지난주 랭킹 포인트 6.33점이었던 박인비는 이번 주 6.67점으로 올라갔고, 펑산산 역시 6.89점에서 7.05점으로 늘었으나 둘의 격차는 0.56점에서 0.38점으로 좁혀졌다.

2위 톰프슨의 랭킹 포인트는 6.75점이다.
박인비는 15일 미국 하와이주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더라면 1위 자리를 탈환할 수 있었다.

그는 롯데 챔피언십에서 단독 2위만 했더라도 2015년 10월 이후 2년 6개월 만에 다시 1위가 될 수 있었지만 17, 18번 홀에서 연속 보기가 나오는 바람에 단독 2위에서 공동 3위로 밀렸다.

박성현(25)과 유소연(28)이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4, 5위에 올랐다.

김인경(30)이 7위, 최혜진(19)은 10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