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2월 롯데그룹과 현대중공업 간 체결된 호텔 및 농장법인 인수계약 절차가 최근 모두 완료됐다.

롯데그룹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현대호텔과 연해주 지역 농장법인 인수건에 대해 최근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기업결합 승인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공정위 승인 후 국세청 신고와 매매대금 지급까지 완료해 모든 인수절차가 종결됐다고 롯데는 전했다.

블라디보스토크 현대호텔 지분 100%를 인수한 호텔롯데는 올 상반기 내 브랜드 교체작업을 마치고 6월에 열리는 러시아 월드컵과 여름 휴가 시즌에 맞춰 롯데호텔 이름과 서비스로 고객 맞이에 나설 계획이다.

블라디보스토크 롯데호텔은 롯데의 러시아 지역 세 번째 호텔이자 10번째 해외 호텔이다.

롯데는 러시아 양대 도시인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호텔을 운영하며 러시아 내 최고 호텔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롯데는 이번 블라디보스토크 호텔 인수를 통해 극동지역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글로벌 브랜드로서의 인지도를 한층 강화할 수 있게 됐다.
현대하롤아그로, 현대미하일로프카아그 지분 각 100%와 현대프리모리예 지분 49.99%를 인수해 러시아 연해주 농장 사업 착수를 앞둔 롯데상사는 올해 영농계획을 차질 없이 진행해 축산, 수산 등 관련 비즈니스 확대 기회를 적극적으로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롯데상사는 서울시 면적의 약 6분의 1에 해당하는 3천만평 규모의 영농사업 기반을 통해 미래 식량자원 확보와 개발뿐 아니라 그룹 내 유통, 식품 사업과의 시너지를 도모할 것으로 예상된다.

호텔과 영농사업을 합친 인수거래 규모는 총 865억원 수준이다.

롯데 관계자는 "고용승계를 통해 현대의 훌륭한 인력과 롯데의 사업역량을 결합해 러시아 극동지역 공략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근 남북화해 분위기를 맞아 러시아 극동지역의 정치·경제적 가치가 새롭게 주목받고 있는 터라 관광서비스와 식품, 유통분야에 강점을 가진 롯데그룹의 연해주 진출은 사업 성장 잠재력 측면에서 긍정적라는 평가가 업계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