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TE 홈페이지 캡쳐

미국 상무부가 16일(현지시간)북 한과 이란 제재를 위반하고 이들과 거래한 ZTE(중싱통신사)에 향후 7년간 미국 기업들과 거래를 금지하도록 조치했다.

ZTE은 지난해 미 재화와 기술을 불법적으로 이란에 선적하는 등 미 제재를 위반했다는 사실을 텍사스 연방법원에서 인정했고, 11억9000만 달러의 벌금을 부과받았다.

상무부는 당시 제재 위반에 가담한 ZTE 임직원들에 대해 해고, 상여금 삭감 등 견책 조치를 하도록 지시했다. ZTE는 그러나 이들에게 상여금을 지급하고, 상무부 조사에서는 허위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상무부가 추가 조치를 취한 것이다.
윌버 로스 상무장관은 성명을 통해 "ZTE는 임직원을 징계하는 대신 보상을 제공해 상무부를 오도했다"며 "이런 끔찍한 행위는 그냥 넘어갈 수 없다"고 말했다.

ZTE는 중국에서 두 번째로 큰 통신장비회사이자 세계에서 네 번째 큰 통신회사이다. ZTE는 퀄컴과 마이크론테크놀러지 등으로부터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제품을 사들인 뒤 이를 북한과 이란에 수출한 혐의로 지난 5년간 조사를 받았다.

로스 장관은 지난해 3월 기자회견을 열어 중국의 ZTE가 북한-이란 제재법을 위반했다고 발표했다. ZTE가 미국산 통신장비 283건을 북한에 불법으로 선적해 보냈다고 밝혔다.

미국 상무부 발표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