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모두 상승했다. 시리아 공습에 따른 불안감이 주말동안 완화된데다 기업들의 1분기 실적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의 위안화 평가절하를 지적했지만, 주가에 미친 영향은 미미했다.

16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12.90포인트(0.87%) 상승한 2만4573.04를 기록했다.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1.54포인트(0.81%) 오른 2677.8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9.63포인트(0.70%) 높은 7156.28에 각각 장을 마쳤다.

미국의 시리아 공습 전 경계감이 높았던 주식시장은 오히려 공격 이후에는 불확실성이 해소된 분위기였다. 전쟁이 확산될 우려가 적어진 것도 상승의 요인이다.

미국은 영국, 프랑스와 함께 지난 13일 시리아에 대한 공습을 단행했다. 공습 이후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공습은 종료됐으며, 추가 공격 계획은 없다"며 "미래의 공격은 바샤르 아사드(시리아 대통령)의 화학무기 사용 여하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시장의 관심은 1분기 기업 실적으로 옮겨졌다. 기업 실적도 계속해서 시장 예상치를 웃돌면서 주가가 상승했다.
실적을 발표한 뱅크오브아메리카(BOA)의 주가는 0.44% 상승했다. 1분기 주당순이익(EPS)은 0.62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0.45달러보다 큰 폭 상승해 시장의 예상치를 웃돌았다. 물류 수송 기업인 JB헌터 트랜스포터 서비스도 만족스러운 실적발효에 주가가 6.32% 상승했다.

아마존이 지난해부터 추진하던 병원 대상 의약품 판매 사업을 보류했다는 소식도 약국 체인 CVS 등 제약 관련 업체의 주가 상승을 자극했다. 제약사 머크는 항암제 '키트루타'의 임상 실험 결과가 만족스럽게 나오면서 2% 이상 뛰었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 통신 장비 업체 ZTE의 미국 기업과 거래를 차단한 데 따라 관련 종목들은 줄하락세를 나타냈다. 오클라로를 비롯해 루멘텀, 네오포토닉스 등이 내림세로 장을 마쳤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미국은 금리 인상을 지속하고 있는데, 러시아와 중국은 환율 절하 게임을 하고 있다"며 "이는 수용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중국의 위안화 평가절하를 지적했지만, 무역전쟁에 대한 우려로 번지지는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