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가수 에릭남(위)와 개그우먼 이영자/사진=KBS2 ‘안녕하세요’ 방송화면

가수 에릭남(위)와 개그우먼 이영자/사진=KBS2 ‘안녕하세요’ 방송화면

개그우먼 이영자가 ‘스윗’을 ‘수익’이라고 발음해 웃음을 안겼다.

이영자는 16일 방송된 KBS2 ‘대국민 토크쇼 - 안녕하세요’에 게스트로 출연한 에릭남에게 “평소 성격도 스윗한 편이냐”고 묻다가 이 같은 실수를 했다.

에릭남은 처음에 ‘스윗’을 ‘시크’라고 알아들었다. 이영자는 “시크가 아니라 스윗”이라고 정정했으나 이번에도 발음이 정확하지 않아 모두를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결국 그는 “수익이 얼마나 되느냐”고 물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신곡 ‘솔직히’로 돌아온 에릭남은 이날 즉석에서 라이브를 들려줘 박수 받았다. 에릭남이 “터프한 남자로 이미지 변신을 했다”고 하자 함께 출연한 조성모는 “‘다짐’ 정도는 되는 줄 알았다. 나는 이미지 변신하려고 ‘다짐’을 불렀다”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안겼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