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진 청와대 해명
청와대는 16일 김모씨(필명 드루킹)가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인물을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만난 사실을 공개했다. 그러나 청와대가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인사청탁 사실을 알지 못했다”는 해명과 달라 또 다른 논란이 일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김경수 의원 말대로 인사수석실로 추천이 들어왔고, 자체 검증을 했으나 오사카 총영사 자리에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해 기용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후 김 의원이 지난 2월 드루킹이라는 사람으로부터 일종의 압박을 받은 뒤 심각하다고 생각해 백 비서관에게 연락했다”며 “백 비서관이 추천을 받은 인사에게 전화해 청와대 연풍문 2층으로 와 달라고 해서 1시간가량 만났는데 역시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청와대가 사실상 청탁을 받은 것 아니냐’는 지적에 청와대 관계자는 “청탁 성격은 아니었다”고 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까지 드루킹의 인사 청탁 사실 여부에 대해 ‘모른다’며 함구했다.

청와대가 안일하게 대처했다는 비판도 피할 수 없게 됐다. 청와대는 드루킹을 직접 만나 조사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어디까지 누가 어느 정도로 관련돼 있었는지 파악할 만큼 무게가 있는 사안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해명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