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 이상 해병대에서 복무한 해병대 병역명문가 다섯 가문과 해병대 발전에 기여한 명예해병 네 명이 16일 선정됐다.

해병대 병역명문가는 해병대의 전통을 계승하고, 대를 이어 병역의 의무를 이행하는 가문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작년부터 해병대사령부가 선정하고 있다. 해병대는 올해 신청한 총 29가문을 대상으로 참전 유공, 훈장 수훈, 유공 사례 등을 종합 심사했다. 이를 통해 성백우(80·해병대 부사관 1기)·이현직(84·해병 7기)·정흥길(82·해병 75기)·오하돈(79·해병 78기)·고(故) 이철우(해병 16기) 씨 가문 등 5가문을 해병대 명문가로 선정했다. 이들 가문은 장교, 부사관, 병사 등으로 해병대에 복무했으며 3대 가문 내 현역 대상 남성이 모두 해병대에 입대했다.
해병대는 해병대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명예해병을 선정했다. 해병대 출신은 아니지만 해병대에 대한 관심과 애정으로 해병대 발전에 기여한 사람을 선발해 해병대 가족으로 맞이하는 제도다. 방위사업청 한국형 기동헬기사업팀장인 문형선 육군대령(51), 국방과학연구소 수석연구원 이종한 연구원(60), 해병대 6여단 민간 조리원 오정희씨(60), 향군종목사단 위원장 방영팔 목사(62) 등이 주인공이다.

문 대령은 국내 기술로 개발된 최초의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개발과 도입에 기여했다. 이종한 연구원은 해병대가 제기해 개발된 유도로켓 ‘비궁’ 전력화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됐다. 오 씨는 서해 최북단 백령도에서 21년간 민간 조리원으로 근무했다. 방 목사는 해병대 교육훈련단 상근병과 예비군 부대를 위문하고 체육 물품 등을 지속적으로 지원했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