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울산·전주에서 시범사업...내년부터 도입 확대
-1회 이용가격으로 최대 5회까지 환승 가능...최대 30% 할인


교통비 부담 경감을 위한 '광역알뜰교통카드'가 국내에 도입된다. 우선 세종시에서 시범적으로 운영한 뒤 내년부터 전국으로 확산될 예정이다.

1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광역알뜰교통카드는 기존의 권역별 환승할인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월 44회의 정기권을 10%의 할인된 금액으로 판매하는 게 골자다. 수도권의 경우, 1회 이용가격으로 최대 5회까지 환승 가능하다. 정기권 발행은 별도의 국가의 재정투입이 없이 정기권 금융이자, 미사용 금액 등을 활용해 민간 카드사가 자발적으로 추진한다.


광역알뜰교통카드를 통해 정기권 사용자가 대중교통을 타기 위해 걷거나 자전거로 이동한 거리만큼 마일리지를 지급(최대 20%) 함으로써, 10%의 정기권 할인과 함께 최대 30%의 교통비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된다. 이를 위해 정부는 개인의 위치기반 정보, 이동평균속도로 보행·자전거를 구분해 측정하는 모바일 앱을 별도로 구축해 마일리지를 산정할 예정이다. 동시에 교통유발부담금 개선, 건강기금 활용, 공공기관 참여 확대 등 추가 마일리지를 제공하는 방안도 발굴한다.
또 통합교통시스템을 통해 정기권 구입과 마일리지 적립 및 이용뿐만 아니라, 기존 대중교통 이동 경로·환승시간, 보행·자전거까지 연계된 최적 맞춤형 이동계획을 제공한다. 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해 개인 맞춤형 정보를 제공해 자발적 승용차 이용 감축을 유도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이달 30일부터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세종시민 체험단 500여 명을 대상으로 7월말까지 시범사업을 진행한다. 체험단은 광역알뜰교통카드를 구입·사용해 보며, 경험을 공유하고 제도 개선사항 등을 건의하게 된다. 이어 상반기 중 울산·전주시에서 정기권 시범 발행을 거쳐, 2019년부터 정기권 발행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고 대상 지역을 점차 확대해 전국으로 확산해 나갈 예정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광역알뜰교통카드 제도는 국민의교통비 부담을 낮출 뿐만 아니라, 대중교통·보행·자전거 이용을 장려하고 자연스럽게 승용차 이용을 억제해 지속 가능한 교통체계로 발전되도록 유도하는 새로운 시도"라고 말했다.

황성규 국토부 종합교통정책관은 "이번 시범사업의 결과를 토대로 개선사항을 보완해 내년 이후부터 단계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라며 "수도권 등 보다 많은 국민들이 조속히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정책을 속도감 있게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렉서스 LS, EV 버전도 나올까?
▶ [하이빔]자동차, '생산-판매-개발'이 분리되는 이유
▶ 마이바흐, 최초 SUV 컨셉트 베이징서 공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