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혈액학회 차기 이사장에 조빈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사진)가 선출됐다. 임기는 내년 1월부터 2년이다. 가톨릭대 의과대학을 졸업한 조 교수는 소아백혈병과 조혈모세포 이식 권위자다. 1958년 출범한 대한혈액학회는 혈액학을 전공한 내과, 소아청소년과, 진단검사의학과 회원들이 참여하는 국내 최대 혈액질환학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