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드루킹 문제 문 대통령에게도 알렸을 것"
"특검·국정조사 신속히 시작해야…수사 흐지부지 가능성 걱정"

드루킹(맨 오른쪽 빨간색 화살표 표시 아래 노란색 리본을 착용) 주최 행사 참석한 정치인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은 16일 댓글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블로거 '드루킹'(필명) 사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당시 문재인 후보에게 알리지 않았을까 하는 게 합리적 의심"이라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도대체 어떤 역할을 했길래 그런 큰 요구를 했는가. 자원봉사자가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요구할 수 있을까에 대한 의심을 많은 국민이 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통하는 김경수 의원의 연루설을 넘어 대선 경선과 본선 과정에서 문 대통령도 보고받았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안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후보 시절 이를 인지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청와대가 밝혀야 한다"면서도 "이는 민주주의의 근간을 훼손하는 심각한 범죄로서 같은 행위로 전 정권도 처벌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안 위원장은 "김 의원은 '(드루킹이) 오사카 총영사를 요구하길래 거절했더니 앙심을 품었다'고 했는데 그 말을 믿을 수 있느냐"면서 "마치 알에서 사람이 나왔다는 신화 같다"고 비판했다.

안 위원장은 또 "문자만 일방적으로 받은 사람으로부터 만나자는 요청에 여러 번 만났다는 것도 납득이 안 된다"면서 "국회는 신속하게 특별검사와 국정조사 등 신속하게 취할 수 있는 조치를 모두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도 글을 올려 "김경수 의원이 누구냐. 이런 정도의 일을 문재인 후보에게 숨기고 하지 않았을 거라는 합리적 의심이 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사 기관이 이 일을 흐지부지할 가능성을 국민은 걱정한다"면서 "국회는 신속하게 특별검사 임명절차를 시작해야 한다"라고 역설했다.

안 위원장은 "그냥 자원봉사 한 사람이 (문 대통령이) 집권했으니까 청와대 행정관 시켜달라고 한다는 게 말이 되느냐"라며 "국민을 얕잡아보지 말라. 다 알면서 지켜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예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