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국정조사 신속히 시작해야…수사 흐지부지 가능성 걱정"

서울시장 예비후보로 등록한 바른미래당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은 16일 친여 성향의 댓글 조작 의혹을 받은 블로거 '드루킹'(필명) 사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당시 문재인 후보에게 알리지 않았을까 하는 게 합리적 의심"이라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도대체 어떤 역할을 했길래 그런 큰 요구를 했는가.

자원봉사자가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요구할 수 있을까에 대한 의심을 많은 국민이 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통하는 김경수 의원의 연루설을 넘어 대선 경선과 본선 과정에서 문 대통령도 보고받았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안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후보 시절 이를 인지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청와대가 밝혀야 한다"면서도 "이는 민주주의의 근간을 훼손하는 심각한 범죄로서 같은 행위로 전 정권도 처벌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안 위원장은 "김 의원은 '(드루킹이) 오사카 총영사를 요구하길래 거절했더니 앙심을 품었다'고 했는데 그 말을 믿을 수 있느냐"면서 "마치 알에서 사람이 나왔다는 신화 같다"고 비판했다.
안 위원장은 또 "문자만 일방적으로 받은 사람으로부터 만나자는 요청에 여러 번 만났다는 것도 납득이 안 된다"면서 "국회는 신속하게 특별검사와 국정조사 등 신속하게 취할 수 있는 조치를 모두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도 글을 올려 "김경수 의원이 누구냐. 이런 정도의 일을 문재인 후보에게 숨기고 하지 않았을 거라는 합리적 의심이 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사 기관이 이 일을 흐지부지할 가능성을 국민은 걱정한다"면서 "국회는 신속하게 특별검사 임명절차를 시작해야 한다"라고 역설했다.

안 위원장은 "그냥 자원봉사 한 사람이 (문 대통령이) 집권했으니까 청와대 행정관 시켜달라고 한다는 게 말이 되느냐"라며 "국민을 얕잡아보지 말라. 다 알면서 지켜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안 위원장은 6·13 지방선거를 대비해 이문희 한국장애인총연합회 사무처장, 최종길 대한장애인컬링협회 회장, 김완배 한국산재장애인협회장 등 장애인 10명을 영입했다.

안 위원장은 오후에 원불교 서울교당을 방문해 황도국 서울교구장을 만나 원불교계의 의견을 청취하고, 이어 광화문광장에 마련된 세월호 희생자 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