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이 지난 6일 배당사고 이후 사고 수습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개인고객 이탈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삼성증권에 따르면 지난 13일 기준 개인고객 예탁자산은 177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사고 전일인 5일의 176조2000억원보다 소폭 늘어난 수준이다. 예탁자산 1억원 이상 고액자산가도 기존의 11만3000명 수준을 유지했다.

삼성증권은 코스닥 벤처펀드 시장에서도 두각을 드러냈다. 13일 기준 삼성증권에서 판매된 코스닥 벤처펀드는 2714억원으로 시장점유율이 30%에 육박한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코스닥 벤처펀드는 3년 이상 투자해야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며 “고객들이 삼성증권과 거래를 지속할 의사가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의미 있는 신호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회사의 피해 규모도 예상보다 적다는 게 삼성증권 측 설명이다. 회사 측은 “잘못 배당된 주식 매도 물량을 정상화하는 과정에서 100억원 미만의 매매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된다”고 설명했다.

삼성증권은 지난 9일부터 피해 투자자 접수와 보상을 진행하고 있다.

나수지 기자 suj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