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외교부의 화춘잉(華春瑩) 대변인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6월 방북설을 확인해달라는 연합뉴스 기자 요청에 "고위급 교류는 북중 관계 발전에 있어 중요한 추진 작용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화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과 관계 발전을 중시하며 북중간 고위급 상호 방문의 전통이 있다"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이어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예술단을 이끌고 방북한 상황이 주목받고 있는 것 같다"면서 "이는 양측이 양당 최고 지도자의 공동 인식을 명확히 관철하고 신시대 북중 관계 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그는 아울러 "최근 시진핑 주석이 새로운 정세 속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상호 방문, 상호 특사 파견, 서한 교류 등 여러 방식으로 긴밀한 접촉을 유지하길 원한다고 했다"면서 "우리는 북한과 고위급 교류를 유지하고 강화하며 전략적 소통을 심화하고 교류 협력을 늘리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일본 요리우리 신문은 6월 상순까지 열릴 예정인 북미 정상회담 후 같은 달 중에 방북하는 안도 부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