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인공지능산업 육성 본격나서
경북도는 16일 포항공과대학교 정보통신연구소(소장 서영주)에 경북인공지능거점센터를 열고 인공지능산업육성에 본격 나섰다.

경북인공지능거점센터는 빅데이터, 알고리즘, 머신러닝(기계학습), 딥러닝, 컴퓨터비전 등 인공지능및 사물인터넷(IoT)분야 국내 최고 수준인 포스텍 교수 20여명이 참여해 인공지능 핵심기술개발과 인력양성, 기업애로기술해결 등 인공지능산업 육성 거점역할을 맡는다.
경북도는 지난해부터 컨소시엄을 구성해 산업용 로봇의 고장을 미리 인지해 큰 고장을 방지하는 인지· 예지 사업화연구개발(R&BD)을 비롯해 지진피해시설 위험분석 등 인공지능관련 사업을 추진해왔다.

경북도는 독일 인공지능연구소와 협력해 포스코 스마트팩토리를 설계하고 완성한 전문가들이 스마트팩토리 고도화기술의 국산화와 스마트팩토리 공급기업 육성 등 스마트팩토리 산업생태계 조성에 나선다. 포스텍 정보통신연구소는 삼성전자, 포스코 등 국내 대기업 임직원들의 인공지능 노하우를 지역 연구개발기관에도 개방해 새 정부의 과학기술 트렌드인 지역문제해결형 연구개발(R&SD)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