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사막 모바일' 개발사인 펄어비스가 지난달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엔씨소프트에 이어 매출 2위에 올라선 것으로 조사됐다.

아이지에이웍스는 16일 모바일인덱스 분석 리포트를 통해 "3월 퍼블리셔 국내 시장 점유율에서 펄어비스가 약 15%를 차지하며 퍼블리셔 국내 매출 2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넷마블(11.2%)과 넥슨(4.8%)이 2위와 3위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다.

아이지에이웍스는 "이번 펄어비스의 퍼블리셔 국내 매출 2위 기록은 '검은사막 모바일' 단 하나의 게임으로 이루어낸 성과"라며 "넷마블과 넥슨의 17종 게임 매출 총합과 비교가 되면서 업계의 이목을 끌었다"고 전했다.

지난달 퍼블리셔 국내 시장 1위는 '리니지M'을 서비스하는 엔씨소프트로 나타났다. 점유율은 25.1%를 차지했다.

한편 아이지에이웍스는 "3월 구글플레이 매출 총합은 전월보다 소폭 상승한 약 2800억 원으로 추정된다"며 "이번 매출 상승에는 2월 28일 출시돼 3월 내내 매출 순위 2위를 기록한 '검은사막 모바일'의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3월에는 그라비티의 '라그나로크M: 영원한 사랑'이 구글플레이 최고 매출 순위 3위까지 오르며 신규 출시 게임 중 가장 좋은 성적을 보였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beck@gameto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