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오만석이 지현우의 연기 열정을 극찬했다.

16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살인소설'(감독 김진묵) 언론시사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김진묵 감독을 비롯해 배우 지현우, 오만석, 이은우, 김학철, 조은지가 참석했다.

이날 지현우는 "오만석 형과 나는 뮤지컬을 통해 호흡을 맞췄던 적이 있어서 이번 호흡이 크게 어렵지 않았다"며 "현장에서는 각자 역할에 대입해서 지냈다. 영화 내용과 비슷하게 나는 조용히 있는 편이었고 형은 얘기를 많이 해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오만석은 "지현우는 이번 영화를 준비하면서 촬영장에서 계속 떠나지 않고 있었다. 극 중 캐릭터처럼 생활패턴도 비슷하게 지냈다"며 "지현우는 대본을 녹음해서 늘 듣고 다닌다. 대본 전체를 꿰고 있는 현우에게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살인소설'은 유력한 차기 시장후보로 지명된 경석(오만석 분)이 의문의 소설가 순태(지현우 분)를 우연히 만나면서 누군가 설계한 함정에 빠져 겪게 되는 충격적인 24시간을 그린 서스펜스 스릴러 영화다. 오는 25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