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팀] 제아가 복근을 자랑한다.

4월16일 방송되는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서는 가수 제아가 화보 촬영을 위한 복근 만들기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매니저는 제아에게 “지금 상태로는 안 될 것 같아 직접 찾아왔다. 거울 봤냐?”라며 잔소리를 건넸다. 굴욕을 겪은 것. 이후 제아는 유명 연예인들의 명품 복근을 탄생시킨 ‘복근계의 큰손’ 김승현 트레이너를 찾아가 “화보 촬영까지 일주일 남았다. 딱 봤을 때 쫀쫀한 배를 가지고 싶다”라며 초스피드 복근 만들기를 부탁했다.
또 데뷔 13년 차 ‘힙합 여전사’ 제시와의 깜짝 만남도 이뤄졌다. 두 달 만에 헬스장을 찾은 제아는 꾸준한 자기 관리로 범접할 수 없는 몸매를 자랑하는 제시와 만났고, 그의 특급 몸매를 향해 “너도 내 엉덩이 보고 자극 받아서 열심히 운동하자”면서 무한 의지를 불태웠다.

이어 제아는 “제시와 같은 몸매는 죽었다 깨어나도 못 된다. 사실 너무 부럽다. 근데 나도 길이만 조금 아쉬울 뿐 은근히 복근이 있다. 힙은 어디에 내놔도 빠지지 않는다. 열심히 운동해서 예쁜 몸 만들어 보려한다”라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한편, 제아가 운동과 춤으로 다져온 탄탄한 11자 복근을 선보이자, 이본은 “복근이 제일 지루하고 만들기 힘든 근육 중 하나인데 대단하다”라고 칭찬을 아까지 않았다. 완벽한 11자 복근을 장착한 제아의 모습은 금일(16일) 오후 11시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에서 확인할 수 있다.(사진제공: MBN)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BNT관련슬라이드보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