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혜 조현민 전무 '일침'

가수 겸 배우 이지혜가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갑질 논란에 대해 소신 발언했다.

16일 이지혜는 자신의 SNS에 대한항공 항공기를 보며 승무원들이 손을 들고 인사하는 모습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이제 대한항공과 작별해야 할 것 같다"라며 "안녕. 아시아나로 갈아타야지"라고 말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소신 발언 멋져요", "갑질 때문에 정떨어졌어요", "이래서 언니를 좋아할 수 밖에 없어" 등의 반응을 보이며 응원했다.

조현민 전무는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물이 든 컵을 던져 '갑질 논란'을 불렀다.

조 전무는 지난 15일 새벽 귀국해 변호사를 선임하고 직원들에게 사과 이메일을 보내는 등 사태 수습에 나섰지만, 추가 폭로와 증언이 이어지며 여론이 갈수록 악화하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