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정보 서비스업체 직방은 서비스 고도화를 위해 조직 개편을 단행하고 부동산 빅데이터를 연구하는 ‘빅데이터랩’을 신설했다고 16일 밝혔다.

함영진 전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장(사진)이 빅데이터랩 수장을 맡는다.

직방은 빅데이터랩을 100가구 이상 규모인 전국 아파트·주상복합 시세, 학군·역세권 정보, 인구흐름 등 각종 부동산 관련 데이터를 제공하는 서비스로 키운다. 부동산 트렌드 분석과 전문성을 갖춘 데이터 생산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함영진 신임 빅데이터랩장은 부동산업계에서 20여년간 부동산데이터와 콘텐츠를 분석해왔다. 부동산써브 부동산연구실장,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장 등을 거쳤다. 대한주택건설협회 정책위원, 기획재정부 및 국토교통부 부동산 전문가 패널, 경기도시공사 투자심의의원 등으로 활동했다. 지난달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에서 직방으로 자리를 옮겼다. 현대산업개발이 부동산114를 인수한 이후다.

함 빅데이터랩장은 “4차산업혁명은 부동산 영역에서도 예외가 아니다”라며 “부동산 정보를 다각적이고 체계적으로 분석해 부동산 시장 정보 불균등 해소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