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이라는 장소·대통령 임기 전반 성사·비핵화 핵심 의제 등

오는 27일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은 여러 면에서 과거 두 차례 정상회담과 차이점을 보인다.

먼저 눈에 띄는 건 회담 장소다.

2000년과 2007년 정상회담은 평양에서 열렸고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이 각각 서해 직항로와 경의선 육로로 방북했다.

이번에는 '냉전과 분단의 상징' 판문점이 회담 장소다.

그것도 남측 평화의집이 회담장이라 북측 최고지도자가 남측지역에 발을 내딛는 첫 사례로 기록될 예정이다.

판문점이라는 제한된 장소와 실무적 성격을 띤 이번 남북정상회담의 성격상 대대적인 축하행사는 찾아보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그에 비해 김대중 전 대통령은 평양 순안공항에서 내려 숙소로 가는 동안 수십만 평양 시민의 환영을 받았고 노무현 전 대통령도 역시 평양 시내에서 인파 속에 카퍼레이드를 했다.

대표단 규모도 이번에는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정부와 청와대 인사로 구성된 공식수행원과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분야별 특별수행원 등 수행원 규모만 해도 2000년엔 130명, 2007년에는 150명이었다.

대통령 임기 중 남북정상회담이 성사된 시점도 과거와 다르다.

첫 남북정상회담은 김 전 대통령의 임기 중반인 2000년 6월에 열렸고 노 전 대통령은 임기 말인 2007년 10월 평양을 찾았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가 1년이 채 되지 않은 시점에 열린다.
북측과 협의가 순조로울 경우 임기 중 복수의 정상회담, 나아가 정례화된 정상회담까지 내다볼 수 있는 대목이다.

남북정상회담의 합의사항 이행이라는 측면에서도 임기 전반이라는 시점이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

노 전 대통령의 경우 10·4선언에 남북협력 증진을 위한 다양한 구상을 담았지만 같은 해 연말 대선에서 정권 교체가 이뤄져 동력을 상당 부분 상실할 수밖에 없었다.

비핵화가 핵심 의제인 것도 이번 남북정상회담이 과거와 다른 부분이다.

이번 회담의 주요 의제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남북관계 발전으로 정리돼 있는데, 특히 5월 말∼6월 초 열릴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비핵화에 얼마나 길잡이 역할을 하게 되느냐가 관전포인트다.

이전의 남북정상회담은 주로 남북관계 발전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2000년 6·15공동선언은 남북 간 협력방안과 통일 문제를 큰 틀에서 다뤘고 2007년의 10·4선언은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설치와 개성공단 2단계 개발 착수, 백두산관광 실시 등 구체적 협력방안을 여럿 담았다.

10·4선언에도 정전체제 종식과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3자 또는 4자 정상의 협력과 한반도 핵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의 공동 노력이 명시돼 있기는 하지만 당시엔 비핵화가 남북 간이 아닌 6자회담 구도에서 주로 다뤄졌다.

이번에는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다는 특수한 상황 아래 남북정상회담에서 비핵화 문제가 본격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밖에도 남북이 이번 정상회담을 준비하면서 어떻게 합의하느냐에 따라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장면이 연출될 수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사분계선을 넘어 문재인 대통령과 첫 대면을 하는 상황이 생중계되거나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합의 내용을 공동 발표하게 되면 남북정상회담에서 처음 있는 일이다.

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가 동행하게 되면 그 역시 남북정상회담에 있어 북측 최고지도자의 첫 부부동반 참석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