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무기 거점 3곳 사진 공개…실질적 피해 없었다는 지적도

서방의 공습으로 파괴된 시리아 화학무기 관련 시설 3곳의 모습이 15일(현지시간) 위성사진으로 공개됐다.

"날아온 미사일 대부분을 방공망으로 요격했다"는 시리아 측 설명과 달리 사진을 살펴보면 공습받은 시설은 심각한 피해를 봤다는 게 외신의 설명이다.

영국 일간 가디언, 미국 CNN 방송 등이 보도한 미국 국방부, 민간 위성업체 디지털글로브 등의 공습 전후 사진을 비교하면 이 같은 차이를 뚜렷하게 알 수 있다.

미국, 영국, 프랑스 등 서방 연합군은 지난 14일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외곽 바르자 연구개발센터, 시리아 서부 도시 홈스 외곽의 '힘 신샤르 화학무기 단지' 저장고와 벙커 등 3곳에 총 105발의 미사일을 떨어트렸다.

바르자 연구개발센터에 가장 많은 76발의 미사일이 날아갔다.

힘 신샤르 화학무기 단지의 저장고와 벙커에는 각각 22발과 7발이 미사일이 떨어졌다.

57발의 토마호크 크루즈 미사일 등의 공격을 받은 바르자 연구개발센터는 그야말로 초토화됐다.

이 센터는 반듯하게 여러 개 동으로 이뤄졌지만, 공습 직후에는 건물 형체조차 알아보기 어려운 상황이 됐다.

일부 남은 골조와 무너진 잔해로 건물의 윤곽만 추측할 수 있을 정도가 됐다.

가디언은 "공습 후 사진과 영상을 살펴보면 시리아 군인들이 돌무더기 사이로 길을 내는 모습을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센터는 시리아 정부군의 화학무기 제조에 관여된 곳으로 알려졌다.

1970년대부터 시리아의 화학무기 개발을 주도해온 생화학무기 연구소인 시리아과학연구개발센터(SSRC)에 소속돼 있다.

'힘 신사르 화학무기 단지'의 저장고와 벙커도 이번 공습으로 쑥대밭이 됐다.

저장고에는 22발의 미사일이 날아갔다.

여러 채의 건물로 구성된 저장고 역시 미사일 세례를 받은 뒤 잔해만 확인될 뿐 건물 형체는 완전히 사라졌다.

벙커 역시 공습 전후 사진을 비교해보면 상당한 피해를 본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서방이 이번 공습을 통해 건물은 부쉈지만, 화학무기 시설에 실질적인 타격은 주지 못했다는 시각도 있다.

NYT는 이번 공습으로 해당 시설에서 사상자가 아무도 나오지 않았고 유출된 화학물질이 없었다는 점 등으로 미뤄볼 때, 미군 설명대로 이들 시설이 시리아 화학무기 시설의 '핵심요소'가 맞는지 의문을 제기했다.

타격 지점에서 인명피해가 없었다는 것은 공습 전에 모두 대피했거나 이 시설이 이전에 이미 폐기된 곳일 수 있기 때문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