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들,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모

세월호 참사 4주기, 세월호 노란리본

스타들이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모에 동참했다.

공승연은 16일 자신의 SNS에 “세월호 4주기 잊지 않겠습니다. 며칠 전 라디오에서 이 노래를 듣고 잠시 멈췄습니다”라며 임형주의 ‘천 개의 바람이 되어’ 가사를 직접 적은 뒤 노란리본 사진을 찍어 올렸다.

전효성은 #remember0416 #세월호 4주기 #잊지 않겠습니다 등 해시태그와 함께 사진을 게재하며 추모의 뜻을 전했고, 이상민은 “REMEMBER 2014. 4. 16”라며 세월호 4주기를 기억했다.

윤현민은 “기억해, 봄 #remember0416 #세월호4주기”라는 글과 노란리본 이미지를 올렸으며 정가은은 “한 해 한 해 더 마음이 아프네요. 미안하고 미안하고 미안합니다”라고 말했다.

핫펠트 예은은 “‘그날, 바다’ 보고 왔습니다.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잊지않겠습니다 #remember0416”라며 최근 개봉한 세월호 다큐멘터리 영화 ‘그날, 바다’를 언급했으며, AOA 멤버 민아는 #세월호 4주기 #잊지 않겠습니다 #그날 바다 등의 해시태그와 추모 그래픽을 올렸다.

나인뮤지스 멤버 혜미 역시 해시태그 #remember 0416 #세월호 4주기 등과 추도하는 뜻을 담은 포토로 희생자들을 애도했다.

한편 2014년 4월 16일 전라남도 진도군 조도면 부근 해상에서 세월호 여객선이 침몰하면서 배에 타고 있던 승객 300여 명이 사망하는 참사가 발생했다.

이를 추모하기 위해 각 방송사들은 세월호 4주기를 맞아 추모 방송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한예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