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쳐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쳐

배우 이다희가 SBS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 출연해 열정을 불태웠다.

이다희는 지난 15일 방송된 ‘런닝맨’에서 포기를 모르는 게임 열정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갑작스럽게 시작된 이름표 뺏기게임에서 물불가리지 않고 적극적으로 나서는가 하면 제작진의 의도를 심도 있게 분석해 상대팀을 난관에 빠트렸다.

또 이다희는 상추쌈을 먹기 위해 열창했다. 유창한 가창력은 아니었지만 빅마마의 ‘체념’을 부르며 상대 팀원들의 마음에 들기 위해 분투했다. 유재석의 부족하다는 말에 ‘밤의 여왕 아리아’까지 불러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다희는 깡통 차기 게임에서 마지막 10초를 남기고, 상대편 깡통을 차버려 1승을 안겼다. 특히 그는 이를 위해 싱크대 밑에 숨는 치밀한 행동을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