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2' 이기찬

진정한 '슈가맨'이 모습을 드러냈다. '감기', '또 한번 사랑은 가고', '플리즈' 등의 히트곡을 낸 가수 겸 배우 이기찬의 이야기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2'에는 가수 앤과 이기찬이 출연했다.

배우 진선규는 "겨울에 들으면 좋은 감성 발라더"라며 이기찬을 소개했다.

이기찬은 가수가 아닌 배우로 활동 중인 근황을 전했다. 그는 오디션을 통해 워쇼스키 감독의 드라마 '센스8에 배두나 동생 역으로 출연했다.
히트곡 '감기'에 대해 이기찬은 "저작권 협회 정회원으로 만들어준 곡"이라며 "가장 많이 저작권료를 받았을 때 자동차 한 대 값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그는 "아파보여야 세일즈가 된다며 당시에 발라드 하트 치면 그 다음에 댄스곡을 하는 것이 관행이어서 '비바 내사랑'이라는 라틴계 댄스곡을 냈다"고 말했다.

이기찬은 하지만 노래를 그만 둔 상태다. 그는 "노래가 재미없다고 느낀 순간이 있었다"라며 "연기라는 새로운 길을 찾았던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오디션에 100번 떨어지는게 목표"라고 열정을 드러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예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