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반자카파 조현아가 최근 불거진 마이네임 채진과의 술자리 영상 논란 심경을 밝히고 사건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조현아는 15일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저에게 너무 많은 관심이 쏟아져 슬프기도, 두렵기도 한 마음이 있었는데 하루 만에 극복했다. 저는 괜찮습니다"라며 사생활 유출 논란을 언급했다.

지난 7일 조현아와 채진은 사생활 영상이 유출돼 곤혹을 치렀다. 영상에는 편한 옷차림의 조현아와 채진이 소파 위에서 묘한 분위기의 포즈를 취하고 있었다. 지인들과의 편한 모임이었으나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자세로 논란에 휩싸였다.

조현아는 “우려하셨던 ‘바지가 아니다’, ‘민망한 게임을 했다’ 등은 사실이 아니다. 절대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말했다.
솔로 컴백을 앞둔 조현아는 “좀 더 성숙한 음악으로 여러분들께 인사를 드리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며 "여러분들한테 좋은 음악을 들려드리고 음악으로서 힐링이 될 수 있게 하는 것이 제 목표다. 여러분들을 위해 열심히 음악작업하고 준비해서 찾아뵙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앞서 논란 당시 조현아와 채진 양측은 "두 사람은 여러 지인들과 함께 술을 마시다 게임을 하는 장면이 찍혔고, 열애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채진 또한 지난 10일 “의도하지 않은 영상이 온라인에 공개됐으나 그 이전에 제 경솔한 행동이 원인이 되었기에 죄송하다는 말은 꼭 남기고 싶었습니다”라며 자필 편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한예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