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부품 제조업체 A사가 인수합병(M&A) 시장에 매물로 나왔다. 비상장사인 A사는 100% 지분 매각을 추진 중이다. 자산 규모는 약 200억원이다. 매출은 연간 100억원, 영업이익률은 5~10% 수준이다.

A사는 기계부품 제조업 분야에서 국내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부가가치가 높은 다수의 기계부품 포트폴리오를 갖추고 있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A사가 생산하는 주요 부품에 대한 시장 수요도 급격히 늘어나는 추세다. 유상수 삼일회계법인 거래자문(CF) 본부장은 “보유 기술을 활용한 매출 다변화가 가능하다”며 “신규 자금을 넣어 사업 확장을 할 경우 시장 지배력을 더 키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