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투자증권은 16일 메디톡스(760,00039,800 -4.98%)에 대해 국내 시장에서 보툴리눔톡신(보톡스) 매출이 늘고 수출 국가가 확대되고 있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75만원에서 85만원으로 높여 잡았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이 중권사의 신현준 연구원은 "메디톡스는 국내 보툴리눔톡신 시장에서 작년 3분기부터 공격적인 마케팅을 진행하여 점유율을 높여왔다"며 "이같은 추세는 올해 1분기에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올해부터 시장점유율 회복이 안정적으로 이루어지면서 광고 선전비 등이 예년 수준으로 줄 것이라고 봤다. 따라서 양적 성장뿐만 아니라 수익성 개선이 이루어진다는 판단이다.
호재성 이벤트도 이어질 전망이다. 지난 2월 진행한 중국 생물학적 제제 허가 신청(BLA)과 앨런간의 이노톡스 임상 개시가 가시화되고 있다. 향후에는 대만 BLA를 추진할 예정이다. 뉴로녹스의 유럽·미국 시장 진출을 위한 기술수출(라이선스 아웃) 협상 결과도 빠르면 연내에 마무리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크다.

신 연구원은 "올해는 실적을 기반으로 한 정량적 이벤트와 신규 시장 진출에 대한 기대감 가시화에 따른 정성적 이벤트가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증권 뉴스를 전합니다.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