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점필요 없어 3040 실수요 '관심'
2분기에만 민간임대 아파트 1만268가구 공급 예정
민간 건설사가 공급하는 임대 아파트인 민간임대 아파트(기업형 임대, 뉴스테이 포함)가 부동산시장의 틈새상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민간임대 아파트들이 일반분양 아파트 못지않은 주거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여기에 정부의 연이은 규제로 청약 및 대출 조건이 까다로워지면서 이를 피해갈 수 있는 방안으로 민간 임대 아파트가 부각되고 있다.

민간임대 아파트는 청약통장 보유 여부를 포함한 계약조건이 일체 필요 없다. 임대아파트다 보니 취득세나 재산세 등의 세금감면 혜택도 누릴 수 있다. 최근의 민간임대 아파트는 4베이, 알파룸, 드레스룸 등 일반분양 아파트와 동일한 특화설계가 적용되는 점도 장접으로 꼽힌다.

최근 공급되는 민간임대 아파트에는 수요가 대거 몰리고 있다. 지난해 10월 제일건설㈜이 의왕 백운밸리에 공급한 민간임대 아파트인 '의왕백운밸리 제일풍경채 에코&블루'가 이런 경우다. 만 19세 이상이면 청약 통장 없이 누구나 청약 및 계약이 가능하고 다양한 특화설계가 적용된 단지였다. 평균 43.7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이며 전 세대가 빠르게 완판됐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청약시장에서 가점 커트라인이 높아지면서 상대적으로 청약가점이 높지 않은 3040세대 실수요가 청약통장 및 가점 여부가 필요 없는 민간임대 아파트로 대거 몰리고 있다"며 "건설사들도 최근 불안정한 시장 상황에 무리하게 분양을 추진하기보다는 임대 후 분양전환 등의 방식으로 민간임대 아파트를 다수 선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16일 부동산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2분기 전국적으로 민간임대 아파트(기업형 임대, 뉴스테이 포함)는 총 1만268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지방의 중소도시를 비롯해 신도시까지, 다양한 지역에서 공급을 앞두고 있다.

원건설은 청주시 동남지구에 5년 전세형 민간임대 아파트인 ‘동남 힐데스하임 The와이드’를 공급한다. 단지는 청주시 동남지구 B9,B10블록에 들어서며, 지하 2층 ~ 지상 25층, 11개 동으로 구성된다. 전용 84㎡로만 구성된 910가구다. 만 19세 이상이라면 청약통장 보유여부, 소득 제한, 주택 소유 여부에 상관없이 누구나 계약할 수 있다. 계약자에게는 5년 거주 이후 분양 전환 시 우선분양 전환권이 부여된다.

계룡건설은 경남 김해시 율하2지구 A-2블록에 들어서는 김해시 첫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김해율하 리슈빌 더 스테이’의 모델하우스를 개관하고 공급중이다. 단지는 총 974가구로 전용 55·59㎡의 소형아파트로 구성된다. 단지 인근으로 김해유통관광단지(롯데아울렛, 워터파크)가 위치해 있으며 율하지구의 편리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다.

중흥건설은 5월 부산광역시 사하구 구평동에 들어서는 민간임대 아파트인 ‘구평 중흥S-클래스’를 공급할 예정이다. 단지는 총 665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봉화산이 인접해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다.

계룡건설은 오는 6월 동탄2신도시 A87블록에 들어서는 민간임대 아파트인 ‘동탄2신도시 계룡리슈빌(가칭)’을 공급할 예정이다. 단지는 전용 76~84㎡의 762가구로 조성된다. 동탄호수공원이 인접해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다.

호반건설은 상반기 중 청라국제도시 A3블록에 들어서는 외국인 임대 아파트인 ‘청라 호반베르디움’을 공급할 예정이다. 총 213가구 규모로 전 세대가 전용 84㎡ 단일면적으로 구성된다. 청라 호수공원이 인접해 쾌적한 자연환경을 누릴 수 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부동산 시장을 취재합니다. 자세히 보고 크게 듣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