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두 달리다 18번 홀 짧은 버디 퍼팅 실패
연장 세번째 홀에서 日 고다이라에 패배

오거스타 AP=연합뉴스

한국 골프 기대주 김시우(23)가 16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RBC 헤리티지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김시우는 이날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하버타운 골프 링크스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기록하며 이븐파(71타)를 쳤다.

김시우는 최종합계 12언버파 272타를 기록, 이날 하루 5타를 줄인 고다이라 사토시(29·일본)와 동타로 연장전에 돌입했다.

김시우는 18번홀에서 열린 첫 번째, 두 번째 홀에서 파를 기록해 비긴 뒤 17번 홀로 이동해 열린 연장 세 번째 홀에서 버디에 실패했다. 고다이라는 6m거리 버디 퍼팅을 성공했다.

이로써 김시우는 올 시즌 첫 우승이자 지난 5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이후 노렸던 세 번째 우승을 다음 기회로 미루게 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