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간 1천88만주 거래…악재에 주가 하락 베팅 급증
공매도 140만주로 증시 전체 8위

삼성증권이 배당착오 사태 후 대차거래가 급증해 전체 증시에서 1위를 차지했다.

대차거래는 공매도의 선행지표로 통상 주가 하락에 베팅할 때 증가한다.

대차거래 급증으로 실제 공매도 거래도 늘어나 증시에서 8위 수준까지 올랐다.

15일 한국거래소와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6일 삼성증권의 이른바 '유령주식' 사건이 발생하고 12일까지 일주일간 대차거래 계약이 1천87만6천940주에 달해 증시 상장종목 중 가장 많았다.

삼성증권 다음으로는 현대상선(871만주), 삼성중공업(849만주), GS건설(729만주), 흥아해운(455만주), LG디스플레이(338만주), SK하이닉스(267만주), 미래에셋대우(265만주) 순이었다.

삼성증권 대차거래는 직원의 전산 입력 실수로 배당착오 사태가 터진 6일에는 713만1천394주로 전체 1위였다.

이는 바로 전날(2만9천672주)의 240배에 달하는 수치다.

이후 다소 축소되기는 했지만, 대차거래 규모는 평소보다 늘어나 9일 146만주, 10일 98만주, 11일 69만주, 12일 61만주 등을 나타냈다.

각각 당일 증시 종목 중 3∼7위에 달하는 것이다.

삼성증권의 대차거래가 급증한 것은 소위 유령주식 사태라는 악재가 발생해 주가 하락에 베팅하는 투자자가 늘었기 때문이다.

대차거래는 주식을 장기 보유한 기관투자자가 주식이 필요한 투자자에게 일정한 수수료를 받고 빌려주는 것으로 공매도 선행지표로 통한다.

주가 하락을 예상하고 공매도를 하려는 투자자가 많으면 대차거래는 덩달아 증가한다.
실제로 삼성증권 주가는 배당착오 사태 바로 전날인 5일 3만9천800원에서 13일 3만5천700원으로 10.3% 하락했고 공매도 역시 증가했다.

지난 6일 공매도 거래량은 58만8천713주로 전날(1만3천377주)의 40배였다.

이후 9일 37만주, 10일 22만주, 11일 9만주, 12일 13만주 등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그러나 이 기간의 공매도 거래량은 모두 140만주로 증시 전체에서 8위에 달하는 수준이다.

평소 공매도 거래량에 비하면 상당히 큰 규모다.

같은 기간 공매도 거래량 1위는 삼성중공업(457만주)이었고 뒤이어 GS건설(266만주), 흥아해운(246만주) 순이었다.

지난 6일에는 흥아해운(130만주), 현대상선 1WR(100만주), 팬오션(84만주)에 이어 삼성증권이 4위를 차지했다.

공매도에 나선 것은 주로 기관투자자와 외국인으로 보인다.

지난 6∼12일 기관투자자는 삼성증권 432만7천191주를 순매도했고 외국인도 17만3천535주를 팔아치웠다.

기관 중에서도 연기금이 180만주 순매도한 것을 비롯해 증권사 54만주, 보험 75만주, 자산운용사 72만주 각각 매도 우위를 보였다.

반면 개인 홀로 439만5천154주 순매수를 보였다.

지난 12일 삼성증권 주가는 5거래일 만에 하락세를 멈추고 반등해 앞으로 삼성증권이 사태를 어떻게 수습하느냐에 따라 공매도 투자 규모가 달라질 전망이다.

삼성증권은 "앞으로 주주 친화 정책 등 다양한 주주 가치 제고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