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터해저드 빠져 벌타 받아
경기 규정상 새는 '국외자' 판단
티샷한 공이 날아가는 새에 맞아 해저드에 빠진다면 벌타를 받게 될까. 이런 상황이 김시우가 출전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RBC헤리티지 대회에서 벌어졌다.

켈리 크래프트(미국)는 지난 14일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힐튼 헤드의 하버타운 골프링크스에서 열린 이 대회 2라운드 14번홀(파3)에서 아이언 티샷을 했다. 그러나 잘 날아가던 공은 그린 상공 을 지나던 새에 맞고 워터해저드에 빠졌다. 크래프트는 “7번 아이언 티샷 느낌이 좋았는데 갑자기 날아든 새에 맞고 공이 그린에 20야드 못 미친 물에 빠지고 말았다”고 아쉬워했다.
그는 경기 위원에게 무벌타로 다시 티샷을 날릴 수 있는지 문의했다. 하지만 “안 된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날아가는 새는 ‘국외자’로 간주하기 때문이다. 선수와 캐디, 선수와 캐디가 쓰는 장비(공포함)를 제외한 모든 물체가 국외자인데, 이 경우 국외자에 맞은 공은 놓인 그 상태 그대로 샷을 해야 하는 게 규칙이다. 물속에 빠진 상황이라 크래프트는 1벌타를 받고 세 번째 샷을 했고, 보기 퍼트도 놓치면서 2타를 잃었다. 결국 그는 최종합계 1오버파로 경기를 마쳐 1타 차로 아깝게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크래프트는 “공이 전선에 맞으면 벌타 없이 공을 다시 칠 수 있고, 정지된 공을 새가 물어서 옮겨놔도 원래 자리에서 칠 수 있다. 날아가는 새에 공이 맞은 경우도 마찬가지가 돼야 한다”며 불만을 털어놨다. 공에 맞은 새는 다행히 다시 날아갔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