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한과 외교상황 잘 알려주려는 시진핑 노력에 감사"
"미·일 정상회담 17~19일 마라라고서 열려…북한 핵 위협 집중 논의"
미 국무부 '워싱턴-평양 연락사무소 개설' 확인 요구에 "의심스럽다"

미국 정부 고위관계자는 1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회담을 하기 위한 준비가 진행 중이지만 날짜와 장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미·일 정상회담, 북미 정상회담 관련 상황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가 성공적인 정상회담을 확정하고 준비하려면 당연히 의사소통이 충분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을 만나는 초청을 받아들인 이후 최근 몇 주간 끊임없는 접촉이 있었다"면서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경험이 풍부한 인사들이 많이 동원되고 있다.

이 모든 지식은 신중하지만 빈틈없는 절차로 결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중국에 대해선 "대통령이 김정은을 만나는 초청을 수락한 이후 의사소통이 빠르게 계속됐다"면서 "대통령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과의 외교에 대해 계속 우리에게 잘 알려주려고 노력하는 점에 감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밖에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은 오는 17~19일 미 플로리다주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열릴 예정이며, 의제는 북한 핵 위협에 집중될 것이라고 이 관계자는 밝혔다.

그는 전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동과 관련해 "볼턴은 한국, 일본의 카운터파트와 매우 좋은 만남을 했다"고 말했다.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도 정례 브리핑에서 북미 정상회담 장소와 관련, "경제에 혜택이 되고 진정한 자랑거리가 될 것이기 때문에 자국에서 회담이 열리길 원하는 나라가 많이 있다"며 "그러나 우리는 아직 어디서 회담을 열지를 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또 일부 매체에서 비핵화 로드맵의 일부로 보도한 '워싱턴-평양 연락사무소 개설'에 대한 확인 요구에 "언론 보도를 봤다.

그것이 우리가 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매우 의심스럽다"고 대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