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후보 경선
대전시장 허태정·박영순 17일 결선

양승조 의원(왼쪽), 이시종 지사.

‘6·13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후보로 양승조 의원이 선출됐다. 충북지사에는 3선에 도전하는 이시종 현 지사가 후보로 확정됐다. 대전시장 최종 후보는 허태정, 박영순 예비후보의 결선투표로 결정되게 됐다.

민주당은 지난 11~13일 권리당원(50%)과 안심번호 여론조사(50%)를 진행한 뒤 합산한 결과 양승조 예비후보가 충남지사 후보로 확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양 후보는 이번 경선에서 53.2%를 차지해 46.7%에 그친 복기왕 예비후보를 따돌리고 오는 6월 자유한국당 이인제 후보와 맞붙게 됐다.
충북지사 후보 경선에선 이 지사가 오제세 의원을 누르고 본선에 나설 후보자로 결정됐다. 이날 경선에서 63.5%를 얻은 이 지사는 36.5%에 그친 오 의원을 가볍게 따돌렸다. 이로써 충북지사 선거는 3선 도전에 나서는 이 지사와 일찌감치 공천을 확정지은 한국당 박경국 예비후보, 바른미래당 신용한 예비후보의 3파전으로 치러지게 됐다.

박영순 이상민 허태정 등 3명이 경합한 대전시장 후보 경선은 허태정 예비후보가 42.5%로 1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과반에는 부족해 30.6%로 2위를 차지한 박영순 예비후보와 16일 혹은 17일 결선투표를 치르게 됐다. 이상민 예비후보는 26.8%로 3위를 기록, 경선에서 탈락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