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신세계제공

남성들이 과반 이상을 차지하던 골프의류 매출에서 여성이 지난해 처음으로 남성을 제쳤다.

15일 3M골프경영연구소가 밝힌 2017년 국내 골프장 이용인구에 따르면 남성 골프장 이용객은 232만명, 여성은 74만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 2년 동안 여성골퍼는 27.6%가 중가한 반면 남성은 17.2%에 그쳐 여성이 남성보다 약 2배 가까이 급증했다. 최근 몇 년 동안 여성 골퍼들이 급격히 늘어나며 여성 골프의류 매출이 남성을 추월한 것이다.

신세계(303,5004,500 -1.46%)몰에 따르면 지난해 남·여 골프의류 매출 비중은 남성이 34%, 여성이 66%으로 나타나며 여성이 남성을 넘어섰다. 2015년, 2016년에는 각각 남성이 58%, 59%, 여성이 42%, 41%로 남성비중이 높았지만, 최근 여성 골퍼들이 늘어나며 지난해에는 역전됐다.

이같은 추세는 올해에도 이어져 올 1월부터 지난 8일까지 신세계몰의 골프의류 매출비중은 남성이 32%, 여성이 68%로 여성매출이 2배 이상 높게 나타나고 있다.

객단가로 살펴봐도 2015년에는 남·여의 1인당 평균 객단가는 12만원으로 비슷했지만, 작년 남성은 10만원 수준에 머문 반면 여성은 30만원까지 오르며 골프패션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김예철 신세계몰 상무는 "퍼블릭 골프장이 늘며 골프가 대중화되고 남성 위주 접대골프가 줄며 필드를 찾는 여성 골퍼들이 급증하고 있다"며 "남성보다 치마, 바지, 반바지, 티셔츠, 민소매티셔츠 등 구매 가능한 아이템이 많아 매출이 큰 폭으로 늘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현상을 반영하듯 최근 골프웨어 업체들은 전지현, 김사랑, 한예슬 등 여성 톱스타들을 잇달아 모델로 적극 활용하며 '여심' 잡기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이에 신세계몰은 오는 16일부터 22일까지 일주일간 '레트로 매치, 골프 vs 테니스' 행사를 펼치고 다양한 여성 골프상품을 선보인다.

먼저 푸마골프에서는 이월상품 특가로 여성 골프 티셔츠를 기존 판매가 대비 73% 할인해 최저가 1만3000원부터 선보인다. 골프바지도 기존 보다 54% 가격을 낮춰 2만7100원에 판매한다.

아디다스골프에서는 여성 기능성 솔리드 팬츠를 20% 할인해 3만5800원에, 여성 민소매 하프집업 티셔츠를 18% 할인해 8만800원에 내놓았다. 언더아머에서도 여성 민소매 폴로 티셔츠를 기존가 대비 10% 할인된 6만5700원에 판매한다.

의류 외에도 양말, 기능성 셔츠 등도 선보인다. 나이키골프에서는 여성 스포츠 양말 3족 세트를 30%, 풋조이에서도 골프양말을 18% 할인하고 젝시오, PRGR에서는 기능성 언더셔츠를 각각 30%, 20% 할인 판매한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국내외 유통 소식을 전합니다. 중국 최신 트렌드를 담은 [조아라의 소프트 차이나] 도 선보이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