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까지 자구안 합의해야"
암만 사장, 노조에 최후통첩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오는 20일까지 한국GM 노사의 자구안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한국GM의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를 신청하기로 했다. GM이 최악의 경우 한국 시장 투자를 포기하고 ‘단계적 철수’로 돌아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댄 암만 GM 총괄사장은 1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한국GM의 법정관리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GM 고위 경영진이 한국GM의 법정관리 가능성을 얘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암만 사장은 한국GM의 운명을 결정하는 최종 시한을 20일로 못박았다. 그는 “성공적인 결과를 찾기 위해 이해관계자 모두 다음주 금요일까지 협상 테이블에 와야 한다”며 “이 시한을 넘기면 한국의 법 절차에 따라 법정관리(bankruptcy protection)를 신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금이 바닥난 한국GM은 노사 자구안 합의를 전제로 한 추가 자금 지원을 받지 못하면 20일께 부도가 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GM은 한국GM이 법정관리에 들어가면 생산설비를 단계적으로 축소하고 연구·디자인·판매 관련 조직만 남길 것으로 관측된다. 주력 수출 모델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트랙스 생산라인(부평공장)은 중국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창민/도병욱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