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에서 사내이사를 제외했다.

사외이사만 사외이사 후보를 추천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13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사회 사외이사후보추천위를 사외이사인 김종훈, 박재완, 박병국 3명으로 구성했다.

종전에는 사내이사 1명와 사외이사 3명으로 구성돼 있었으나 사내이사를 뺀 것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강조하고 있는 이사회 중심 경영과 이사회의 독립성·투명성 강화 차원에서 이뤄진 조치로 풀이된다.

사내이사후보추천위는 26일 열릴 이사회에서 위원장을 선출할 예정이다.

또 이사회 의장에 새로 선임된 이상훈 사장도 이사회 산하의 경영위원회·감사위원회 등 6개 위원회 중 어디에도 소속되지 않으면서 좀 더 독립적으로 활동할 수 있게 됐다.

종전에는 대표이사가 이사회 의장을 겸하면서 위원회에서도 활동했으나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 직이 분리되면서 의장이 각종 위원회에서 빠진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